2022/09 17

[새벽 솔숲(161221)] 창고 사진 파일 가져오기, 삼릉소나숲의 새벽을 담다 / 토함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이토는 서울에 처음 부임했을 때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어른과 아이들이 길바닥에서 엉덩이를 까고 앉아 똥을 누었고, 집집에서 아침마다 요강을 길바닥에 쏟았다. 장마 때는 변소가 넘쳐서 똥덩이가 떠다녔다. 똥 냄새는 마을 골목마다 깊이 배어 있었고 남대문 거리, 정동 거리에도 똥 무더기가 널려 있었다. 이토는 통감부와 조선 조정을 거듭 다그쳤으나 거리는 여전히 똥 바다였다. 날마다 새 똥이 거리에 널려 있었다. - 김훈의《하얼빈》중에서 -

[붉은어깨도요, 세가락도요, 노랑발도요(220915)] 오랜만에 경북 동해안으로 가서 붉은어깨도요, 세가락도요, 노랑발도요를 만나다 / 토함

가을바람이 분다 내 마음은 버들잎인가, 오늘은 바람이 많이 불고 내 마음은 바람 따라 떨고 있다 내 마음은 바람개빈가, 오늘은 바람이 많이 불고 내 마음은 바람 따라 돌고 있다 - 나태주의 시집《사랑만이 남는다》에 실린 시 전문 - 경북 동해안 '세가락도요'(220915) 유튜브 영상 바로가기 https://youtu.be/E153Sj1tlEE

[재갈매기(220915)] 재갈매기의 유조와 성조를 구별하기가 쉽지않아요 / 토함

브랜드의 본질 브랜드의 본질은 '의미'에 있다. 브랜딩의 본질은 '차이'에 있다. 브랜드는 '의미'를 지닌 '기호 sign'이며, 브랜딩은 '의미'로 '차이'를 만들어내는 '기호 활동'이다. 제품 소비가 평준화되지 않는 한, 모든 의미가 동질화되지 않는 한, 브랜드라는 기호 시스템은 계속 작동될 것이다. - 최장순의《의미의 발견》중에서 - https://bori-yo.tistory.com/11062 [재갈매기] 재갈매기는 야간에 수면 위로 떠오르는 오징어를 잡아먹으며, 낮에는 항구에서 버린 100.daum.net/encyclopedia/view/120XX35400263 재갈매기 러시아 동쪽의 추코트반도에서 서쪽의 타이미르반도까지 번식한다. 국내에서는 매우 흔한 겨울철새다. 9월 초순부터 도 bori-yo..

[가수 김성준의 '카우보이'(220916) 유튜브 영상 바로가기] 경주 봉황대 음악광장에서 열린 '신라왕들의 축제' 개막식 초대가수 '김성준'의 자작곡 '카우보이'를 즐기다 / 토함

무엇이 우리를 성장시키는가 바라는 것을 할 수 없어도, 그 길만이 자신에게 주어진 유일한 길이 아님을 깨닫는 것이 자기 자신을 이해하는 것이다. 배우가 되지 못하더라도 연출가가 되어 무대를 만들 수 있다. 훌륭한 화가가 아니더라도 허름하고 누추한 방을 아름답게 꾸밀 수 있다. 따라서 우리는 항상 이기는 것에 의해서가 아니라 지는 것에 의해서도 성장한다. - 조앤 치티스터의《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중에서 가수 김성준의 '카우보이'(220916) 유튜브 영상 바로가기 https://youtu.be/4HbFnN8xFVU

['순이'는 훈련 중] 잘 생긴 견공의 이름이 '순이'라는데, 수영도 잘 하고 주인의 말도 잘 듣네요 / 토함

'사육'이란 미명 아래 '사육'이란 미명 아래 수많은 동물들이 평생을 갇혀 지낸다. 좁은 철장에서 쓸개즙을 만드는 도구로 전락한 곰들의 참혹한 실상이 여러 차례 보도된 적도 있다. 야생에서 살아가는 동물은 갇혀 지내는 것 자체를 모른다. 두 발이 닿는 한 자유롭게 달리고 두 손이 닿는 한 자유롭게 매달리며 강이 흐르는 한 자유롭게 헤엄친다. 오직 인간만이 야생 동물의 생존권을 각종 이유로 침범하고 박탈하는 것이다. - 김탁환의《아름다움은 지키는 것이다》중에서 -

[한가위] '한가위(220910)' 유튜브 영상 바로가기, 흐린 날이지만 경주에는 추석 연휴 관광객으로 붐비네요 / 토함

괜찮은 사람이 되어 간다 우린 서툴지만 괜찮은 사람이 되어 살아가고 있다는 것. 경험을 먹어 가며 제법 쓸 만한 사람들이 되어 간다는 것. 오늘 실수해도, 괜찮게 살아갈 수 있는 제법 쓸 만한 핑곗거리였다. 오늘 힘들어도, 그럭저럭 버텨낼 수 있는 쓸 만한 핑곗거리였다. - 정영욱의《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다》중에서 - 한가위(220910) 유튜브 영상 바로가기 https://youtu.be/w1ITL6oTlqA

[황조롱이 vs 큰말똥가리] 파일창고 뒤지기, 황조롱이와 큰말똥가리를 소환하다 / 토함

바티칸의 파벌과 음모 바티칸은 성령으로 충만하지만 나름의 파벌과 음모가 있다. 그곳의 관료사회를 떠올리면 가끔 길고, 무겁고, 느린 열차가 생각난다. 기관차에는 교황이 앉아 있고 그 뒤편의 화려한 객차에 교황청의 구성원들이, 그들 뒤에는 사제와 부제와 12억 평신도들이 앉아 있다. - 롤런드 메룰로의《수상한 휴가》중에서 -

[경북 동해안 개꿩(210503)] 파일창고 뒤지기, 경북 동해안에서 만난 철새 '개꿩'을 소환하다 / 토함

덴마크에서 온 두 청년 덴마크에서 온 두 청년도 기억에 남는다. 산티아고 순례길을 다 걸은 후 요트를 타고 대서양을 건너 미국으로 갈 계획이라고 했다. 그때쯤에는 무역풍이 불기 시작해 바람을 이용하여 큰 바다를 건널 수 있다고 했다. 바이킹의 기질이 핏줄에 흐르고 있는 게 분명했다. - 김인식의《자유로운 영혼으로 혼자서 걸었습니다》중에서 -

[사마귀(버마재비, 당랑, 연까시)] 앞다리가 낫처럼 구부러진 사마귀, 짝짓기 후 암컷이 수컷을 잡아먹는 장면은 특이하다 / 토함

삐틀빼틀 쓴 글씨 옛사람이 이르기에 '마음이 바르면 글씨가 바르게 된다'고 하였다. 대저 글자를 쓴 다음의 공교함과 졸렬함은 아직 서툰지 익숙한지에 달려 있지만, 글자의 점과 획, 테두리는 바르고 곧고 전아하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근래 사대부들의 필법은 가늘고 경박하고 날카롭고 삐뚜름하니, 이는 결코 아름다운 일이 아니다. - 정창권의《정조의 말》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