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로 산으로/동물도 보았니? 798

[경산생활체육공원의 황여새와 홍여새] 피라칸타 열매를 먹잇감으로 하는 홍여새, 황여새, 직박구리를 관찰하다 / 토함

생의 절정 "정오가 지나면 모든 사물의 그림자가 생긴다네. 상승과 하락의 숨 막히는 리미트지. 나는 알았던 거야. 생의 절정이 죽음이라는걸. 그게 대낮이라는걸." - 김지수의《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중에서 - 홍여새와 황여새 그리고 직박구리(240217) 유튜브 영상 바로가기 https://youtu.be/NZ4VUUuCsQM?si=QrwNUcoSJ4FBE9tw

[홍여새와 황여새] 꼬리 부분이 노란 황여새와 붉은색 꼬리의 홍여새가 무리를 지어 먹이활동을 하다 / 토함

80세 노교수의 건강 비결 두 가지 80년을 넘긴 나의 건강 비결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매일 아침 두유를 마시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매일 저녁 잠자리에 들기 전에 더운물 샤워를 하고 맨손체조(스트레칭)를 20분 정도 하는 것이다. 한국인은 대부분 유당불내증을 갖고 있어서 두유 대신 우유를 마시면 대사과정에서 활성산소가 과도하게 생성되어 암 등 각종 질병에 걸리게 된다는 것이다. - 이철호의 《팔십인생》 중에서 - 홍여새와 황여새 그리고 직박구리(240217) 유튜브 영상 바로가기 https://youtu.be/NZ4VUUuCsQM?si=QrwNUcoSJ4FBE9tw

[경주 변산바람꽃] 여러해살이풀인 변산바람꽃의 꽃말은 '덧없는 사랑', '기다림'이다 / 토함

백합의 꽃말 꽃에는 각자 자신이 가진 꽃말이 있다. 어떤 꽃은 존경 혹은 애정을, 어떤 꽃은 송이 개수에 따라 꽃말이 바뀌기도 한다. 백합의 꽃말은 순결과 변함없는 사랑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꽃은 그런 가녀린 꽃말을 가지기에는 너무나 많은 풍파를 맞았고, 아주 오랜 세월 동안 작은 잎 하나 튀어 내려고 이가 으스러질 만큼 애를 써야만 했다. 내 꽃 사전 릴리아 꽃의 꽃말은 이렇게 적어두고 싶다. 마침내 피워내다. - 김가영의 《책장 속 그 구두는 잘 있는, 가영》 중에서 - 경주 변산바람꽃(240215) 유튜브 영상 바로가기 https://youtu.be/hcUXmxw6WQw?si=aHOhk89fM4UVpEGg [설중 변산아씨] 눈이 내린 뒷날, 변산바람꽃을 찾아 나서다 / 토함 (tistory.com..

[콩새] 머리와 부리가 크고 꼬리가 짧은 땅달막한 체형인 '콩새'는 나무 위와 땅위에서 식물의 종자를 먹는다 / 토함

누가 나를 화나게 하는가? 마음의 진실을 깨어서 보면 누가 나를 괴롭히고 화나게 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 내가 나를 괴롭히고 고통을 만들어 스스로에게 안겨주는 것뿐입니다. 진리를 깨달아 진리가 되지 못하면 기약 없이 이런 삶을 되풀이해야 합니다. 이것을 혜안으로 꿰뚫어 본 성인들이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고 말한 것입니다. - 김연수의 《정견》 중에서 - 콩새 - Daum 백과 콩새 크기: 약 15~16cm 정도의 크기이다. 채색과 무늬: 수컷의 여름깃은 부리가 청회색이고, 머리는 진한 갈색이다. 둘째날개깃 바깥 우면은 보랏빛 관택이 있는 검은색이다. 눈앞이 100.daum.net

[황여새 & 홍여새] 홍여새와 황여새 그리고 직박구리가 공동 식당에서 즐거운 식사 시간을 갖다 / 토함

황여새 - Daum 백과 황여새 스칸디나비아 북부에서 캄차카에 이르는 유라시아대륙 중부, 북미 북서부에서 번식하고, 유럽 중·남부, 소아시아, 중국 북부, 한국, 일본, 북미 중서부에서 월동한다. 지리적으로 2아 100.daum.net 애쓰지 않기 위해 애쓴다 솔 벨로 Saul Bellow는 1952~1957년에 소설을 집필하는 동안 가공할 만한 집중력을 발휘했다. 그는 어느 인터뷰에서 "그 책을 일종의 광란 상태에서 써 내려 갔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또 이렇게 썼다. "긴장을 풀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 된다. 이것이 예술의 법칙이다. 노력 없는 집중이야말로 창작의 본질이라 할 만하다." 한마디로 애쓰지 않기 위해 애쓰라는 말이다. - 냇 세그니트의 《우리는 왜 혼자이고 싶은가》 중에서 - 홍여새 -..

[노랑턱멧새] 머리와 얼굴은 검은색, 목은 노란색, 윗가슴은 검은색, 그 아래는 흰색이다. 등은 밤색이고 암컷의 머리·얼굴·가슴은 갈색이다 / 토함

[노랑턱멧새 수컷] 높은 나뭇가지에 앉아있는 노랑턱멧새 수컷을 담아오다 / 토함 (tistory.com) [노랑턱멧새 수컷] 높은 나뭇가지에 앉아있는 노랑턱멧새 수컷을 담아오다 / 토함 blog.daum.net/bori-yo/11262 [노랑턱멧새 암컷] 노랑턱멧새는 번식기는 곤충을 먹고 비번식기에는 풀씨를 즐겨 먹는데, 비번 100.daum.net/encyclopedia/view/120XX35400544 노랑턱멧새 중국 중부와 북동부, 우수리, bori-yo.tistory.com 쑥새, 노랑턱멧새, 직박구리 유튜브 영상 보러가기 쑥새, 노랑턱멧새, 직박구리 (youtube.com)

[바다비오리] 잠수해서 물고기를 잡아먹는 '바다비오리'는 부리 기부가 비오리보다 가늘며, 수컷은 길고 검은색 댕기가 여러 가닥 있다 / 토함

문신을 하기 전에 자신이 내키지 않는데도 상대방의 취향에 따라 문신이나 피어싱을 해야 한다면 어떨까요? 그 사람이 그렇게까지 하면서 사귈만한 존재인지 곰곰이 생각해 보세요. 상대방을 소중히 여기기 전에 나 자신을 소중히 할 줄 알아야 건강한 관계가 형성됩니다. - 바쿠@정신건강의의 《기분 좋은 일은 매일 있어》 중에서 - 바다비오리 - Daum 백과 바다비오리 유라시아대륙 북부와 영국 북부, 그린란드, 북미 북부에서 번식하고, 유럽, 중국 동부, 북미 서부해안과 동부해안에서 월동한다. 국내에서는 다소 흔한 겨울철새다. 10월 중순에 도래 100.daum.net

[되새] '되새'는 보통 무리를 이루어 생활하며, 불규칙하게 수십만 마리의 대규모 집단이 도래하기도 한다 / 토함

먹고, 씹고, 물고, 느긋한 기쁨 독서는 엄청난 선물이다. 먹고, 씹고, 물고, 느긋한 기쁨 가운데 받아들여질 때만 그렇다. 책의 지면에서 나와 우리 삶에 신선하게 그리고 정확하게 들어와 진리와 아름다움과 선함을 전달해 준다. - 유진 피터슨의 《이 책을 먹으라》 중에서 - 되새 - Daum 백과 되새 크기: 약 15.5~16.5cm 정도의 크기이다. 채색과 무늬: 수컷의 여름깃은 머리와 등이 검은색이고, 비행시 허리는 흰색이다. 작은날개덮깃, 큰날개덮깃 끝, 멱, 가슴, 옆구리 100.daum.net

[밀화부리] 밀화(蜜花)란 노란색 호박(琥珀), 부리가 마치 노란 보석 호박처럼 생겼다고 '밀화부리'이다 / 토함

엄마가 먼저 보여줄게 얘들아, 너희들은 무엇이든 될 수 있어. 그 꿈에 다가서기까지 무수히 많이 넘어지기도 하겠지만 엄마가 먼저 보여줄게. 넘어져도 툭툭 털고 멋지게 일어나는 모습을. 어려운 것을 먼저 할 필요는 없다. 공부하기가 싫어지고 자신감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 전윤희의《나는 공부하는 엄마다》중에서 - [밀화부리 육추] 밀화부리는 활엽수의 나뭇가지에 식물의 줄기를 이용해 밥그릇 모양으로 둥지를 만든다 / 토함 (tistory.com) [밀화부리 육추] 밀화부리는 활엽수의 나뭇가지에 식물의 줄기를 이용해 밥그릇 모양으로 둥지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120XX35400533 밀화부리 몽골, 아무르, 중국 북동부와 중부, 한국에서 번식한다. 겨울에는 중국..

[개똥지빠귀] 흰눈썹선이 뚜렸한 '개똥지빠귀', 가슴은 연한 갈색 또는 흰색이며 검은 무늬가 있다 / 토함

아무도 고기를 먹지 않았다 열 명 정도가 야외 식탁 앞에 모였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아무도 고기에 손을 대지 않았다. 이유를 물었다. 왜 안 먹느냐고. 그중 한 명이 나서서 안 먹는 게 아니라 못 먹는 거라고 했다. 그제야 알게 되었다. 치아가 성한 사람이 한 명도 없었던 것이다. 오랜 노숙 생활로 건강이 좋지 않다는 것쯤은 알고 있었지만, 치아 상태가 그 정도로 심각한 줄은 몰랐다. 하물며 거기 모인 모두가 그렇다니. - 최준영의 《가난할 권리》 중에서 - 개똥지빠귀(230216) 유튜브 영상 바로가기 https://youtu.be/PzpYhCYV6qI?si=tpob9DLVDpKEy_ek